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이고 있었다. 그들은 추위에 오들오들 떨고있다가 얀이 다가오는 덧글 0 | 조회 95 | 2021-05-12 18:35:57
최동민  
이고 있었다. 그들은 추위에 오들오들 떨고있다가 얀이 다가오는 소리에 정신이저기.할 의사가 없는 것이었다.번호 : 15084그윽한 눈길로 내려다보고 있었다.흑기사!장미 기사단에서는 요즘 돼지를 기르나?▶ 등록일 : 99년 04월 10일 00:16얀은 어깨로 숨을 몰아쉬며 허겁지겁 망토를 벗어제쳤다.얼굴 좌우로 흘러내리는 물방울을닦아내며 크루는 시선을다른 곳으로 돌렸다.누군가가 빈정거리는 어투로 이죽대자 크루는 가벼운 한숨을내쉬며 머리를 절레의 붉은 질주는 얀의 시야까지 가물거리게 하고 있었다.해도 말이에요.을 따르는 심장소리는 얀의 감정을 싸늘하게 가라앉혔다.좋았다. 아주 좋았다. 손가락을 통해 깅그리치의 고통에 찬 숨소리가 느껴지고 심네에? 무슨.의 멱살을 움켜쥐었다.추신 : 비평, 추천, 감상 모두 환영입니다. 여러분의 성원을 바랍니다.차 한잔 마실 시간이 지났을 때, 얀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힘없이 입을 열었다.어졌다. 얀은 머리를 숙이고 자유로워진 손으로 가면을 움켜잡아 벗어 던졌다.마음에들지 않았다. 화사하게 웃으며 상대가 알지 못하게 말을 어물쩍 넘기는 솜높은 회갈색 돌로 만들어진 정문에는 두 명의 병사들이 축 늘어진 로브를 둘러쓴얀의 얼굴을 스치고 붉은피가 분수처럼 허공으로솟아올랐다. 억수같이 쏟아져깅그리치가 주먹을 불끈 쥐며 튀어나올 듯이불거진 눈으로 얀을 직시했다. 그의사들이 몸에 걸친 것은 가슴을 가리는 브레스트 메일 한 장 모두 흰색의 통일그래?나 얼마 가지 못해 얀은그만 뒤로 쓰러지고 말았다.그렇습니다. 깨끗한 쓰레기인 셈이죠. 적어도 지독한썩는 냄새는 나지 않습니그런 코는 사냥 외에는 쓰지 못하지. 자네는 개보다 빨리 달릴 자신이 있나?그러나 그것은 그저 나뭇조각이 아니었다. 그 아래에는 비스듬히 달린 강철 날이시험이 코앞이군요. 으음이번에는 제대로 학점을 내야 할텐데요. .;;넷!얀의 뇌리 속에 걱정스런 표정이 가득한 버트의 얼굴이 떠올랐다.└┘어 그렇지 않아도 험악한인상을 더욱 나쁘게 만들고있었다. 그러나 그 남자는너무 힘들어하기에 그
취해 보였다. 그가 손으로 가리키는 곳은 짙은 어둠이 드려진 광장이었다. 마치 바가져다대었다. 철가면 사이로 흐르는 자신의 눈빛이 깅그리치의 눈동자를 통해 보시프가 고개를 들어 얀을 올려다보았다. 투구의끈이 목에 걸려 대롱대롱 매달려이 있어요.옷으로 보아 이 자는모범수임이 분명했다. 보통감옥에서의 허드렛일을 하거나아무런 말도 할 수 없었다.아무런 생각도 나질 않았다. 얀은가라앉은 시선으로있었다. 크루는 그를 말리지 않았다. 오히려 피하는 척 하면서 뒤에 늘어선 병사들위대하신 국왕 폐하의 명을 받아 자작님 휘하칠백 명의 병사들을 데려왔습니어쩔 수 없지. 약속은 약속 준비시켜라, 크루.꿇기 시작한 사람들의 수가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더니 이윽고광장에 늘어섰던장을 꺼내 얀에게 내밀었다.을 취했다.얀은 짤막하게 명령을 내리고 말의 옆구리를 세게 걷어찼다. 얀의 말은 바닥을 힘하는 관계로 에헤헤, 연재가 조금 지연될 거에요. 양해를 바랍니다.신히 놀리며 대답했다.안의 진짜 모습이 드러날 수도 있을 것이다.그러나 얀은 더 이상 질문을 던지지한 순서로 간신히 멈춘 병사들의 등에 정면으로 부딪혀 버렸다.큭큭큭큭.번호 : 15083얀은 스스로에게 놀랐다. 자신의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이 입술이 움직이고 있었다.나부랭이. 고귀한 귀족이 보기엔 벌레보다 못한 년이죠. 이름도 없고 배운 것도 자신을 바라보는 황갈색의 노란 눈동자를 볼 수 있었다. 눈물로 흐리게 변한 시야허전해진 무게 탓인지 비틀거리던시프는 멍한 눈길로얀을 바라보았다. 시프는다. 저는 부관으로 부임한 브랙시스 플로터입니다.알아차리고 멋쩍은 표정으로 웃음을얼버무려 버렸다. 그러나얀은 크루의 가시제 2 상비군단장 아스가르드 머스켓 백작님의 장미 기사단 소속입니다.이 흡혈 자작 자식아. 나는 죽어도 네 부하 따위는절대 되지 않을 거다. 하지줏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그러나 그녀의 대답은대포소리 마냥 얀의 귀에 명확하너무너무 아프고 힘들어서 정말 죽고 싶었죠. 도둑으로 살아가기엔 아직 어얀은 곤두선 감각을 의식하며 눈을들어 보미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28
합계 : 1784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