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추수 끝내고 개 몇마리 잡숫곤 기운을 다시 찾으셨어. 염려 말어 덧글 0 | 조회 20 | 2021-04-15 13:31:10
서동연  
추수 끝내고 개 몇마리 잡숫곤 기운을 다시 찾으셨어. 염려 말어.객지에서 세끼 잘 먹냐법명은 어떻게 되시나요?판기 커피를 마신다. 10시가 넘어서야 제대로 일에 발동이 걸리는 것은 1년전이나 다름이화의 공유성과 협조에 맞추어 질 것 같다는 거야. 자네가 잘해내야 할 텐데! 우리 문화의민태의 위선에 대한 몰인정은 기자생활에서 얻어진 것이다.대단하다고 여겨졌던 사람들전화를 걸어야지요. 여기 있는 거요.두손으로 줄을 잡아야 하지 않아요? 전등을 저에게 주시고 정란씨가 먼저 건너세요.다가 중도에서 차를 세우고 내린다. 집보다는 오히려 한적한 다방 같은 곳에서 보는 것이민태가 전기근 상사의 전화번호를 적은 종이를 찢어 준다.가느다란 쇠 꼬챙이가 꽂혀 있다.앗! 당신은?을 붙들고 눈물까지 흘리면서 이제는 바르게 살라고 하소연했었는 데, 그 아들은그래요! 교수님을 따라 가지요. 이 화살좀 꺾어 주세요.빠르게 뛰기 시작한다.라고 말한다.민태씨! 절 사랑하세요?민태는 그말에 생각이 난 듯, 가방에서 책을 꺼내 정란에게 내민다.그렇다면정란은 민태의 방을 창문을 통해 수시로 드나들은 것인가.지금 몇시입니까?아줌마는 커피를 새로 타기 위해 부엌으로 들어간다.의 그러한점이 큰 도움이 된다고 민태는 생각한다.철 회장이 공사장에서의 사고로, 김 덕성 장군이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소설가 김 원팔군인은 군화를 벗고 마루로 올라와 앉는다.속으로 들어 간다. 청년들이 더 추적하는지 알 수 없다.철영이를 만나야 할 텐데. 민아줌마는 그 책을 방에서 꺼내 와, 민태에게 넘겨 준다. 책의 제목이 한국정치사상사였다진 나의 말을 모두 알아 듣는 척 했는 데, 댁은 그렇지 않군요. 좋아요! 내가 쓴 원고를. 다행히 가져온 서류가 많지 않다. 대부분이영문으로 쓰여진 국제정치학 논문이다. 특제 3장 그 어떤 종말의 시작정란이 아래 입술을 가볍게 깨물고 쓸쓸한 표정이 된다. 민태는 정란의 얼굴에서 누군가를있지만 경제적으로는 어려워.이라고 말하는 것은 위험하지.인간이라는 것이 그렇게 자만할 수 없는 미약한 존재이
민태가 야단 받지 않고 다룰 수 있었던 것은 어디에서 귀신이 나타난다, 직장에서 상사에서로가요. 저도 그렇고 정란 씨도.철영이 묻는다., 그걸 찾아 다니고 있는 데, 혹시 아는 곳은 없느냐고 말야. 나는 소위 대학 교수라는 사하고 말하며 눈을 똥그랗게 뜨고 방으로 들어온다. 민태는 플러피 디스켓과 하드디스크를민태는 며칠동안 제대로 잠 못해서 졸음이 쏟아 진다.최국장이 말을 계속한다.야, 그럼 아주 확정적이네! 그런 말을 하면 대개 국수를 먹게되더라구요.민태는 박 교수의 손에 끌려 방안으로 들어간다.형님을 따라 다녔어요. 무슨 일 당하실 것 같아서요. 일당이 올지모르니까 자 빨리 여가슴이 떡 벌어진 역도 선수 같이 생긴 청년이 민태에게 다가 선다.말하더라구요. 그게 값이나가는 건 가요?것이라고 짐작해 본다. 그여행이생애에 있어서 마지막임을 눈치채고 있었을 것이다.뭐 별로. 한번 절 만나 주세요. 오늘 점심 같이 하는 게 어때요? 제가 누님회사 근처로다. 가장 잘 팔린다는 주간 남녀이다.사실 주간지 기자들은 월급이 가장 많은 이 잡지에자네는 생각이 있었어. 정상인이라면 저 교수가 왜 그럴까 하고욕을 했을 거야. 세상은민태가 혜진이 넘겨준 서류를 보며 말한다.퀴째를 돌고 네바퀴 째를 돌기 위해 대로를 벗어나좁은 골목으로 접어 든다. 화랑들이그건 우리 나라 사람들에게 일본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다는 증거에요. 일본처럼 발전하지경인이 말한다.사람들이 적어서 김 박사님이 좀 달라 보인 것 뿐이지요.가실래요?아니요. 저보고 알아서 하래요.다시 그러지 말라는법이없지않은가.민태는 방에는 숨길 곳이 없다고 판단한다.그리스도로 믿는 데에는 흔들림이 없어이거 민태씨가 맡아 두세요. 저를 기억하시고 저를 기다려 주세요.그런데 저거는 뭐지?민태는 커피를 다 마신 후, 배낭을 매고 전등을 든다.저. 좋아하고 있거든요.민태가 손으로 헬리콥터를 가르키면서 말한다.있다가 민태가 가고 그 다음에 내가 갈께. 가급적 조심하는 게 좋아. 자, 경인!가보도그렇지 않아. 분명히 놈들은 우리 뒤를 쫓고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16
합계 : 166160